[스스로 해일이 된 여자들] 북토크 안내

설 명절 잘 보내셨나요?

여러분의 연휴는 어떤 모습이었는지 궁금합니다.

명절을 보내며 한국에서 페미니스트로 산다는 것에 대한 이야기가 더 많아졌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합니다.

[스스로 해일이 된 여자들]은 2016년 5월 17일 강남역 사건 이후의 페미니즘 리부트 세대의 이야기를 담았습니다.

 

페미니스트로 살기를 결심하고 그룹을 이룬 10개 단체가 인터뷰를 통해 소개됩니다.

 

✔️책소개 기사
→ http://www.naeil.com/news_view/?id_art=301695

 

 

2월 23일 페미니즘 북카페 두잉에서 이 책의 주인공 2명과 함께하는 북토크가 열립니다.

쉽지만은 않지만 결코 멈출 수 없는 우리의 움직임, 시시각각 변하기 때문에

벌써 낯설어진 과거의 일을 말하며 현재와 미래를 생각해 보는 자리가 될 것입니다.

2019년 2월 23일(토) 저녁 7시~9시

 

두잉   (삼성동52번지/ 청담역5,6번 출구)

강 사 : 김보영, 김보화

게스트 : 민뎅 (나쁜페미니스트 활동가),  서랑(한국사이버성폭력대응센터 활동가)

수강료 : 2만원

입금처 : 하나 210-910307-47107 (두잉) * 입금 시 입금자명 옆에 “해일”이라고 적어주세요.

 

신청서 : 입금 후 작성 https://goo.gl/kobSSD

 

상세 안내: https://www.facebook.com/…/a.14279962372…/2290813890936786/…

[모두를 위한 페미니즘 교육, 지금 당장!]

초•중•고 학교 페미니즘 교육 의무화 청원에 대한 입장 발표 및 정책제안 기자회견을 잘 마쳤습니다.

한사성도 활동가 여파와 도로로가 참여했고, 10대페미니스트 김민정님, 김민정님이 대독한 발언문을 작성해주신 이현주님, 이우고등학교 ESC 에서 오신 분들 및 여러 연대체가 함께하였습니다.

 

저희는 온오프라인에서의 젠더폭력 예방책 마련을 중점적으로 요구했고요,

 

✔️성평등 관점의 미디어 교육과 사이버성폭력 예방 및 대응 방안에 대한 교육 실시


✔️디지털성폭력 피해 방지와 온라인에서의 피해촬영물 유통 근절 및 해외 사이버수사 공조방안 등 정부 정책 마련
을 외치고 왔답니다.

 

10대 (여성)청소년은 학교 안팎 어디서나 차별과 혐오의 피해자가 아닌 ‘실질적 성평등 사회를 구현’하는 주체입니다.

당사자의 목소리를 들을 수 있었던 뜻깊은 시간이었습니다.

 

“열아홉 살인 저는 살아오면서 ‘오 여자 치고 기계 잘 만지네?

여자가 조신하지 못하게 뛰어 다니냐, 여자답지 못하다’ 라는 말을 빈번하게 들어오며 여성다움을 요구 받으면서, 이해 할 수 없는 여성다움에 갇혀 살아야만 했습니다. 이럼에도 남녀가 평등하다고, 혐오란 없다고 할 수 있을까요.

 

학교에선 “남녀는 평등해야 한다. 성차별을 해서는 안 된다.”라고 가르칩니다.

하지만, 학교를 포함해 사회 전체에 이렇게나 많은 성차별, 혐오가 뿌리잡고 있고 보이지 않는 사회적 위계질서가 잡혀있습니다.

 

(중략)

 

그러기 위해서 우리에겐 올바른 페미니즘 교육이 필요합니다.

그리고 올바른 페미니즘 교육을 위해선 페미니스트 교사가 필요합니다. 피해자가 되지 않기 위해서 늦은 시간에 밤길을 조심하고, 짧은 치마를 고민하며 입는 사회는 이제 바뀌어야 합니다“

 

 

-10대 페미니스트 김민정님의 발언문 발췌

 

‘우리에겐 페미니스트 선생님이 필요합니다’ 기자회견에 동참해주세요!

👊카운터어택🔫 에서 진행하는 온/오프라인 프로젝트입니다.

👊카운터어택🔫 은 닷페이스 .FACE우주당 wouldyouparty,

한사성이 연대체를 이루어 온라인 상에서 이뤄지는 젠더 폭력에 대항합니다.

 

1. 온라인 액션: 서명 참여하기
👉 http://wouldyouparty.org/petitions/54

 

2. 오프라인 액션: 기자회견 참여하기
👉 최근 집중적으로 사이버불링 공격의 대상자가 되고 있는 페미니스트 선생님에 대한 문제 해결을 위해 아래와 같이 기자회견을 엽니다.

 

💥 [기자회견 참여 신청: ganguri@parti.xyz 로 메일을 보내주세요!]

✔️일시 : 9/1(금) 오전 11시
✔️장소 : 국회의사당 본청 1층 건물 정론관

🔴 성평등 교육 보장을 촉구하고, 개인에게 가해지는 사이버불링을 멈추기 위한 이 행동에 지지하시는 누구나 기자회견 연명하실 수 있습니다.

학교에 페미니즘이 필요한 이유

[닷페이스X우주당]

 

“우리에겐 페미니스트 선생님이 필요합니다”

 

우리의 선생님이 페미니스트였다면 우리의 삶은 어떻게 바뀌었을까요?

학교에 페미니즘이 필요한 이유에 대해 당신의 목소리를 들려주세요.

선생님들의 성평등 교육을 응원해주세요.

목소리를 모아 교육청에 전달할 예정인 닷페이스와 우주당에서 주관하는 릴레이 댓글달기, 한사성 팀원들도 함께 참여하고 있습니다.

 

참여링크 << http://wouldyouparty.org/events/21

 

내가 다닌 중학교의 체육대회 단체전은 조금 특이했다. 종목은 축구. 반마다 토너먼트식으로 경기를 치러 체육대회 당일 날 끝까지 올라온 두 반이 자웅을 겨루게 된다. 전반전은 여학생이, 후반전은 남학생이 뛰게 되어 있는 규칙상, 지게 되면 무슨 말이 나올지 뻔했다. 나는 여학생 팀을 모아 방과 후에 매일매일 축구 연습을 하기 시작했다. 여자 때문에 졌다는 소리를 듣고 싶지 않았다.

 

처음엔 공을 어떻게 차는지도 몰라서 우왕좌왕하던 우리는 곧 그럴싸하게 축구를 하기 시작했다. 해본 적이 없어서 그렇지, 딱히 못 할 이유가 없는 스포츠였다. 아니, 생각보다 재미있었다. 가슴이 터질 것 같아도 눈앞의 공 때문에 달리기를 멈출 수 없었는데, 그 느낌이 너무 좋더라. 뜻대로 경기가 풀릴 때의 쾌감도 짜릿했다. 나는 물처럼 흐르는 땀을 대충 소매로 비벼 닦으며 뛰고 또 뛰어다녔다. 결국 우리 반 여자아이들은 모든 전반전을 쉽게 이겨 우승까지 갔다.

 

그리고 그 후로 우리가 다시 축구를 하는 일은 없었다. 그렇게 즐거워했으면서, 왜일까.

 

세상에는 수많은 규칙이 있었고, 학교는 충실히 그것들을 가르쳤다. 삼각함수나 문법 같은 규칙뿐만이 아니었다. 여자는 조신하게 다리를 오므리고 앉아야 한다고 말씀하신 수학선생님, 시집 잘 가는 법으로 농담을 하신 국어 선생님, 사회의 기준에 맞지 않는 얼굴을 가리키며 장애인처럼 생겼다고 웃으신 영어 선생님… 그분들은 우리의 치마 길이를 자로 재며 개성이 강한 친구에겐 창녀가 될 생각이냐고 물었다. 하복은 반투명한 흰 셔츠였다. 브래지어가 비쳐 보여서는 안 됐기 때문에, 그놈의 ‘창녀’가 되고 싶지 않은 학생들은 찌는 듯한 더위에도 꾸역꾸역 나시티를 받쳐 입어야 했다. 여러 장난들이 ‘여자답지 못하다’는 이유가 붙은 채 금지되었다. 나와 내 친구들은 차차 움직이기보다는 가만히 스탠드에 앉아 거울을 보며 체육 시간을 보내는 것을 더 좋아하게 됐다.

 

나는 이제 화장이 무너질까 두려워 땀 한 방울도 살포시 두드려 닦는 아가씨로 자랐는데, 이런 내 모습이 모두 잘못된 교육 탓이라고 생각하지도 않고 용납할 수 없이 나쁘다고 얘기하고 싶은 것은 아니지만, 내가 빼앗긴 것이 정말 아무것도 없다는 듯 울분에 가득 차 소리 지르는 일부 남성들을 보면 너무 의아해진다. _by 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