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일보] 광화문·신촌 곳곳 흰 장미 “내게도 말 할 용기 생겼다”

등록: 2018-03-09 01:11 수정: 2018-03-09 10:42  홍상지·홍지유·김정연 기자hongsam@joongang.co.kr

원문보기: http://news.joins.com/article/22426156

세계 여성의 날인 8일 보라색 스카프를 한 한국YWCA연합회원들이 서울 명동에서 행진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세계 여성의 날인 8일 보라색 스카프를 한 한국YWCA연합회원들이 서울 명동에서 행진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세계 여성의 날 110주년을 맞은 8일 오후 5시쯤 강남역 10번 출구 앞에서 한국여성의전화 자원봉사자들이 시민들에게 흰색 장미를 건넸다. 대학생 최모(21)씨가 가던 길을 멈추고 봉사자들에게 다가가 “저도 장미 주세요”라고 말했다. 최씨는 “2년 전 강남역 살인사건으로 여성폭력 반대 운동이 벌어졌던 10번 출구에서 흰색 장미를 주고받는 게 굉장히 의미 있는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기자에게 어렸을 때 또래 남자애한테 당했던 성폭력 피해 사실을 들려줬다. 그러면서 “그때는 주위 사람들한테도 이 이야기를 꺼내지 못했는데 미투 운동을 보며 지금처럼 조금씩 말하려는 노력을 하고 있다”고 털어놨다.


세계 여성의 날 화두는 미투
“내 몸의 주인공은 나야 나” 노래
남녀 차별 항의 3시 조기퇴근 시위
“미투 해일이 세상 바꾼다” 외쳐


최씨가 받은 흰색 장미는 ‘미투(#Me Too)’로 대변되는 ‘성폭력 저항 운동’에 대한 연대와 지지를 상징한다. 한국여성의전화는 이날 강남역 외에도 광화문·신촌 등 서울시내 곳곳에서 사람들에게 장미꽃 5000송이를 배포했다. 함께 준 작은 카드에는 ‘성폭력은 피해자의 잘못이 아닙니다’ 등의 글귀가 적혀 있었다. 직장인 신승희(26)씨는 “여자들 사이에서는 충격이라기보다 ‘공공연한 비밀이 이제야 터지는구나’ 하는 분위기다”고 말했다.

한국 사회에서 미투 운동이 한창일 때 맞이한 3·8 세계 여성의 날, 여성·시민단체들은 아침부터 밤까지 다양한 행사를 진행했다. 한국에서 가장 오래된 여성단체인 한국YWCA연합회 회원 80여 명은 오후 1시30분 서울 명동에서 ‘미투 운동 지지·성폭력 근절’ 집회를 열었다. 참가자들은 모두 검은색 옷을 입고 보라색 스카프를 둘렀다. 보라색은 ‘멍’, 검은색은 사회에 대한 ‘항의’의 표시였다.

같은 날 필리핀에서도 보라색 셔츠를 입은 여성들이 장미를 들고 집회를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같은 날 필리핀에서도 보라색 셔츠를 입은 여성들이 장미를 들고 집회를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신촌 유플렉스 앞에서는 9개 대학 총학생회·동아리 등으로 구성된 ‘3·8 대학생 공동행동’이 낙태죄 폐지 및 직장·대학 내 성폭력 근절을 촉구하는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학생들은 아이돌 그룹 워너원의 노래를 개사해 “내 몸의 주인공은 나야 나”라고 노래를 불렀다. 학생들은 퍼포먼스를 마친 뒤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리는 전국여성노동자대회에 합류했다. 행사를 주최한 민주노총·전국여성노조·한국여성민우회 등 10여 개 단체는 오후 3시가 되자 미리 맞춰놓은 알람을 울리며 ‘3시 STOP 조기퇴근 시위’를 했다. 3시 시위는 지난해부터 100대 64라는 남녀 성별 임금 격차에 항의하는 취지로 만들어진 시위다.

행사를 보러 온 대학생 정예승(22)씨는 “미투 운동을 통해 내 삶을 되돌아보게 됐고 나 역시 성폭력으로부터 자유롭지 않은 사람이었다는 걸 깨달았다”며 “최근 미투 폭로자들에 대한 악플 등 2차 가해의 모습들을 보며 또 한 번 연대를 다짐하게 됐다”고 말했다. 대학생 장모(25)씨도 “아직 심한 성폭력 피해를 당한 기억이 없는데 지금 와서 생각해 보니 그저 ‘운이 좋아서’ 그랬던 것 같다”고 했다.
실제로 ‘미투’ 운동의 확산 이후 한국여성의전화 여성인권상담소 상담 통계를 보면 지난 1월 30일부터 이달 6일까지 접수된 성폭력 피해 상담은 전년도 같은 기간보다 23.5% 증가했다. 특히 100건 중 28건에서 내담자들은 “미투 운동을 보고 용기 내 전화했다”며 ‘미투 운동’을 직접 언급했다. 박종희 한국여성의전화 광주 대표는 “예전에 상담했을 때 신상이나 자세한 사연을 밝히기 꺼리던 분들도 ‘좀 더 얘기하고 싶다’며 다시 전화를 주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오후 7시쯤에는 불꽃페미액션·페미당당·한국사이버성폭력대응센터 등 6개 단체가 서울 경의선숲길 공원 초입에서 ‘미투(#METOO)&위드유(#WITHYOU)’ 페미 퍼레이드를 개최했다. 수백 명의 참가자는 흰색 종이 피켓에 ‘이제는 우리가 해일이다’ ‘지금 우리 여기’ 등 각자가 생각하는 미투와 위드유의 의미를 써내려 갔다. 이들은 “내가 말한다 너는 들어라” “우리가 여기서 세상을 바꾼다” 등의 구호를 함께 외치며 자유롭게 발언을 이어갔다. 발언을 마친 뒤에는 홍대입구역 주변을 행진했다. 손에는 흰색 장미가 들려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