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경제] 여성가족부, ‘리벤지 포르노’ 용어 퇴출

등록: 2017.08.04 11:05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원문보기: http://www.asiae.co.kr/news/view.htm?idxno=2017080411024301341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 여성가족부가 ‘리벤지 포르노’라는 용어를 퇴출시키고 ‘개인 간 성적 영상물’이란 표현을 사용하기로 했다. 포르노라는 단어가 오히려 여성들에게 정신적 2차 피해를 유발할 수 있기 때문이다.

4일 여가부 관계자는 “리벤지 포르노라는 단어 자체에서 오는 문제가 많아 여가부 차원에서 우선 해당 단어를 쓰지 않기로 했다”면서 “앞으로 범 정부 차원에서도 대체 단어를 쓰는 방향으로 갈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1일 열린 제1차 젠더폭력 범부처 종합대책을 위한 관계부처 회의에서도 여가부는 리벤지 포르노를 ‘디지털 성범죄’라는 단어로 포괄 지칭했다.

포르노그래피의 준말인 포르노는 인간의 성적 행위를 묘사한 영화, 소설, 사진, 그림 등을 일컫는 말로 일반적으로 외설적인 장면을 뜻한다. 리벤지 포르노는 복수의 개념이 들어가 주로 남성이 여성과 결별 후 보복하기 위해 유포하는 성적인 사진과 콘텐츠를 의미한다. 상대방의 동의와는 무관하게 온라인이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대부분 전달된다. 일각에서는 몰래카메라 범죄 등을 모두 포함해 ‘디지털 성폭력’ ‘사이버 성폭력’ 등으로 지칭하기도 한다.

본인 의사와 무관하게 유포된 영상 때문에 피해자들은 일상생활이 어려워져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혹은 자살 충동에 시달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민단체도 대체할 단어를 찾고 있다. 한국사이버성폭력대응센터는 피해자들을 위한 대응 매뉴얼을 만들기 위해서는 우선 용어 정의부터 필요하다고 판단해 전문가와 함께 관련 포럼을 개최 할 계획이다. 서승희 대응센터 대표는 “디지털 성폭력은 리벤지 포르노와 몰래카메라까지 모두 다 포함하고 있어 적확한 단어로 보기 어렵다”며 “범죄를 지칭하는 단어에 대한 사회적 합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